로고

전완준 무소속 군수출마...구복규 무투표당선 제동

일하고 싶은 열정·군민 성원 무시할 수 없어 화순군수 출마
10일 오후 2시 화순하니움 출마 선언...본격 세몰이 시동

화순우리신문 | 기사입력 2022/05/09 [10:05]

전완준 무소속 군수출마...구복규 무투표당선 제동

일하고 싶은 열정·군민 성원 무시할 수 없어 화순군수 출마
10일 오후 2시 화순하니움 출마 선언...본격 세몰이 시동

화순우리신문 | 입력 : 2022/05/09 [10:05]

전완준 화순군수 예비후보가 “무소속 화순군수 출마”를 선언하면서 구복규 민주당 화순군수 후보의 무표당선에 제동이 걸렸다.

전 후보는 민주당 화순군수 공천을 신청했다가 전남도당 공관위에 의해 컷오프 됐다.

오는 6.1지방선거에서 화순군수에 도전한 후보는 강순팔, 구복규, 문행주, 윤영민, 전완준, 조재윤 등 6명이며 모두 민주당 소속이다.

이중 문행주 윤영민 후보는 컷오프는 통과했지만 경선에서 탈락해 군수출마가 불가능하고, 컷오프 된 후보 중 강순팔 조재윤 후보는 구복규 후보에 대해 지지를 선언하며 선거사무소도 철수했다.

전완준 후보의 경우 무소속 출마 등 거취를 명확히 하지 않으면서 무소속 출마가능성이 점쳐져 왔다.

전완준 후보는 “화순을 위해 일해달라는 군민들의 성원에 힘입어 무소속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특히 "침체된 화순경제를 살리고 화순르네상스 시대를 재현하겠다"며 "화순을 위해 일하고 싶다. 누구도 하지 못한 큰 일을 해 내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화순군민들로부터 직접적인 선택을 받아 밀실정치, 불공정심사를 통해 부당 공천을 강행한 민주당의 결정이 잘못됐음을 증명하겠다는 각오도 다졌다.

전완준 후보는 야외에 선거사무소를 설치하는 등 주민들과 보다 가까운 곳에서 소통하며 선거를 지역일꾼을 뽑는 축제의 장으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출마선언은 오는 10일 오후 2시 화순하니움문화스포츠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스포츠메카 화순군의 랜드마크로 자리잡은 하니움은 전완준 후보의 재임시절 성과 중 가장 큰 업적으로 평가되는 곳이다.


원본 기사 보기:화순우리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하동 북청의 꽃놀이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