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나주시, 200년 된 토종 배나무 등 5건 향토문화유산 지정

금강계 중수계안과 관련문서, 나주성당 유적, 척서정 등 지정 고시

호남디지털뉴스 | 기사입력 2022/05/31 [21:26]

나주시, 200년 된 토종 배나무 등 5건 향토문화유산 지정

금강계 중수계안과 관련문서, 나주성당 유적, 척서정 등 지정 고시

호남디지털뉴스 | 입력 : 2022/05/31 [21:26]

                                               나주성당

나주시가 수령 200년 된 ‘나주 토종 배나무’를 비롯한 고문서·건축물 등 5건을 나주시향토문화유산으로 신규 지정한다.

 

나주시는 지난 달 향토문화유산보호위원회 자문위원 심의를 거쳐 ‘나주 토종 배나무’, ‘금강계 중수계안과 관련문서’, ‘호남절의록·금성삼강록’, ‘나주성당 유적’, ‘척서정’을 나주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 고시했다고 31일 밝혔다.

 

‘나주시 향토문화유산’은 국가 또는 도 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았으나 역사적, 학술적, 예술적, 경관적 가치가 큰 지역의 유·무형 유산, 기념물, 민속자료 등을 의미한다.

 

‘나주 토종 배나무’는 재래종 배나무로 노안면 학산리 수령 150년 된 배나무와 다도면 도동리 수령 200년 된 배나무가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 고시됐다.

 

전국 최대 배 주산지인 나주에서 토종 배나무가 갖는 역사 브랜드적 가치와 전통 문화유산으로서 의미와 보존의 필요성이 크다는 의견이다.

 

‘금강계 중수계안과 관련문서’는 1519년 기묘사화 이후 나주 금사정(錦社亭)에서 지역 출신 유생 11인이 조직한 ‘금강계’(錦江契)와 관련된 고문서다.

 

조선 전기 나주지역 사림파의 행보를 말해주는 역사적 자료로 가치가 높다고 판단했다.

  

‘호남절의록’(湖南節義錄)은 임진왜란, 정유재란, 정묘호란, 병자호란 등 5개 국난 극복을 위해 활동한 호남지역 출신 의적에 대한 기록 유산이다.

 

1802년 간행된 고문서인 ‘금성삼강록’(錦城三綱錄)은 나주지역 충신, 효자, 열부 등 ‘삼강’(三綱)에 뛰어난 인물의 행적이 수록돼있다.

 

2개 고문서는 다시면에 거주하는 이재향 씨의 기증을 통해 현재 나주나빌레라문화센터 수장고에서 관리 중으로 당시 지역 인물, 문화를 연구하기 위한 사료적 가치를 높게 평가받았다.

 

‘나주성당 유적’(나주시 박정길3)은 전라도 지역에서 3번째, 1934년 건립된 성당 건축물로 본당, 현 대주교 기념관, 까리따스 수녀원, 종탑 등 4개소를 포함해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 고시됐다.

 

근대기 성당 건축양식이 남아있어 건축학적 보존 가치가 높다는 의견이다.

 

‘척서정’(陟西亭, 나주시 노안면 금안1길 29)은 고려후기 무신 ‘정지’(1347~1391)의 충절을 기리기 위해 후손 정해일(1858~1925)이 1915년 건립한 영당(靈堂)이다.

 

전통목조 건물로서 가구 구조가 견실하고 1976년 중수 이후 원형을 잘 간직하고 있어 건축사적 보존 가치를 높게 평가했다.

 

시는 해당 향토문화유산 5건을 지난 30일 지정 고시했다.

 

정찬균 나주시장 권한대행(부시장)은 “이번에 지정을 앞둔 5건의 향토문화유산은 문화적으로나 건축학적으로 귀중한 문화유산으로 나주의 역사적 정체성을 확립하는 데 큰 보탬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문화유산들을 지정·등록해 문화유산 보존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지리산 치즈랜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