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디지탈뉴스를 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 추가
2019년 8월 24일(토요일)
뉴스 오피니언 기획/특집 포토와이드 독자광장
톱뉴스정치경제사회지역문화스포츠연예

‘의향 나주’남도의병역사공원 유치 공식 선언

언양김씨 문중 비롯한 13개 의병문중 유치 결의문 발표
2019. 07.26(금) 21:54확대축소
오늘 여기 모인 우리가 바로 이 시대의 의병입니다”

임진왜란부터 구한말 일제강점기까지 국가의 위기 때마다 수많은 우국지사를 배출해왔던 ‘전라도 의병 정신의 성지(聖地)’, 전남 나주시가 남도의병역사공원 유치를 공식 선언했다.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25일(목) 오후 2시 시청 대회의실에서 ‘남도의병역사공원 유치추진위원회 발족식 및 결의대회’를 개최, 남도의병역사공원 유치를 위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

이날 발족식 및 결의대회에는 강인규 나주시장, 손금주 국회의원, 최일 동신대총장,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나주·화순지역위원장, 리명한 (사)나주학생독립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김남전 언양김씨 대종회장, 명진 (사)항일여성독립운동기념사업지회 광주·전남지회장, 지역 도·시의원과 의병 문중, 지지단체, 지역원로, 시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대회사를 통해 “오늘 남도의병역사공원 유치를 선언함으로써 나주인의 정신을 바로 세워 후손들에게 전승하기 위한 첫 걸음을 내딛게 됐다”며, “남도의병 역사공원 유치는 호남의 중심 나주, 그리고 의향 나주의 역사적 위상을 대내·외에 천명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도의병역사공원 유치추진위는 공동위원장 5인을 비롯해, 전국 13개 의병문중, 5개 독립운동단체 포함, 913명으로 구성됐다.

추진위는 전라도 정명 천 년의 중심이자, 시대를 불문하고 나라의 위기 때마다 구국정신을 발휘해온 나주가 남도의병역사공원의 최적지라는데 뜻을 하나로 모으고, 지역 원로, 의병 문중, 독립운동단체, 출향향우, 각계각층의 참여를 통해 8월 말로 예정된 부지확정 시까지 학술포럼, 유치기원음악회, 전 시민 서명운동 등 공원 유치활동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장 전면에는 1945년 8월 15일 나주인들이 나주초등학교에 모여 해방의 기쁨을 나누는 현장에 계양됐던 태극기를 공개, 의향 나주의 역사적 자긍심을 고취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특히 임진왜란 당시 호남 최초의 의병장인 건재 김천일 선생의 후손인 언양김씨 문중을 비롯한 13개 의병 문중과 전국·광주·전남 5개 독립단체에서는 이날 남도의병역사공원 적지가 나주임을 적극 지지하고 선언하는 유치결의문과 지지성명서를 각각 발표했다.

언양김씨 대종회 김남전 회장은 유치결의문을 통해, “임진왜란 호남 최초 의병장인 건재 김천일 선생의 구국정신이야말로 호남의병정신의 본보기”라며, “남도의병역사공원 조성은 도민의 근본을 바로 세우는 것이고, 나주를 중심으로 힘을 모아 나라를 지켰던 전라도 의향정신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일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김 회장은 “3·1만세운동의 출발지인 아우내 장터를 기념해 천안에 독립기념관이 들어섰고, 경북독립기념관을 경상북도의 정신적 뿌리인 안동에 세운 사례는 역사를 기념하는 일이 결코 관광지 개발이나 지역균형발전 차원이 아님”을 강조하며, “전라도 의병 선조들이 문중과 지역을 가리지 않고, 나주를 중심으로 뜻을 모으고 나라를 구했던 것처럼 남도의병역사공원을 나주에 두어 그 뜻을 올바로 전하고 세상에 보여야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5개 독립운동단체를 대표해 단상에 선 (사)항일여성독립운동기념사업회 광주전남지회 명진 지회장은 “나주는 전라도 천년 역사의 주역이자, 항일의병운동의 거점이었으며 영산강의 곡창지대를 난도질한 일제수탈의 역사 현장인 나주야말로 남도의병역사공원의 적지”라며, “전라도 의향을 대표하는 나주에 남도의병역사공원이 유치되어야 한다”고 지지를 표명했다.

광주교대 김덕진 교수 또한 ‘남도의병과 나주’라는 강연을 통해 고대 마한시대서부터 고려, 조선, 구한말에 이르기까지 남도의 중심이자, 임란과 구한말 호남의병이 최초로 창의했던 지역인 나주가 남도의병역사공원의 최적지임을 강조했다.

한편, 참석자들은 남도역사공원 나주 유치를 염원하는 단체 현수막 퍼포먼스를 통해 상호 결의를 다지기도 했다.

남도의병 역사공원은 33만㎡(10만여평) 부지에 연면적 1만6500㎡의 건물로 조성, 기념관, 전시실, 테마파크, 상징조형물, 학예실, 교육관 등을 갖출 예정이다.

전남도는 광주전남연구원을 통해 ‘공원후보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하고 오는 8월말까지 사업 대상지를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호남디지털뉴스 gaimisa@naver.com

Top 주요기사
화순군, 조생종 찰벼 청백찰 첫 수확담양군, 곤충자원연구회 신기술 실용화 현장 컨설팅
우체국에서 미·일 배송상품 통관대행화순군, 2019년 기후변화 대응 시범사업 평가회
제23회 광주시 건축상 공모화순군, 예방접종 사업 추진에 따른 간담회
담양 해동문화예술촌, 전시 ‘도시 리듬과 예술적 행동…제56대 이승원 전남지방우정청장 취임
광주교대 제7대 최도성 총장 취임광주시, 제5기 노사민정협의회 출범
최신 포토뉴스

제56대 이승…

화순군, 한…

대한민국 명…

담양군, 마…

우체국쇼핑…

화순 세량지 일렁이는 황금빛 해…

호남디지탈뉴스 2019. 07.09(화) 20:33

인기기사 최신기사

Parse error: syntax error, unexpected T_LNUMBER in /home/hnnews/public_html/config/footer.php3 on line 1